부동산은 한국인에게 있어 중요한 재산이 되고 있습니다. 은행 계좌에 있는 돈 뿐 아니라 땅을 얼마나 소유하고 있는지, 어디에 있는 어떤 아파트 몇 평짜리를 소유하고 있는지는 그 사람의 경제적 부를 예측할 수 있는 하나의 지표가 되기도 하지요.


그런데 부동산을 거래하다가 사기를 당했다는 사람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습니다. 따라서 부동산 매매계약을 체결할 때에는 이것 저것 꼼꼼하게 신경써서 진행해야 하는데요.

이하에서는 부동산을 매수할 때에 어떠한 것들을 주의하여야 하는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부동산을 매수할 때에는 해당 지번과 지적을 확인하고 등기사항증명서, 토지대장이나 임야대장, 건축물대장, 토지이용계획확인서, 개별공시지가확인원 등을 열람하여야 합니다. 그 후에 현장과 공적장부에 적힌 내용을 비교해 보는 것도 필요하지요.


이 중에서도 특히 등기부등본 확인은 가장 중요하며 부동산 매매 계약 체결에 있어 기본 중의 기본이라고 할 것입니다. 등기부등본에서는 우선 표시란을 보며 부동산의 현황이 어떠한가를 파악해야 합니다. 또한, 갑구를 보고 소유자는 누구인지, 가압류가 걸려있지는 않은지를 파악해야 하며 을구에서는 근저당권과 같이 당해 부동산에 어떠한 제한 사항은 없는지를 확인해야 합니다.


등기부에 기재되어있는 이상, 공시적 효력이 있기 때문에 이를 확인하지 못한 사람이 이후에 나는 몰랐노라 주장하더라도 몰랐던 사람의 책임이 됩니다. 그렇기에 등기사항이 어떠한 것들이 있는지를 확인하는 것은 매우 중요합니다.







이 외에 토지대장, 건축물관리대장 등을 확인하여야 하는데요. 이것을 통하여는 부동산이 어떠한 용도로 기재되어 있는지, 현황은 어떠한지를 확인해야 합니다. 이 때 등기부등본과 대장의 기재사항이 다르다면, 실제 현황이 어떠한지를 반드시 확인하여 알고 있어야 합니다.


뿐만 아니라 매도인이 실제 소유자인지 확인하여야 하고, 만일 대리인이 계약을 체결한다면 법적으로 유효한 대리권을 위임장을 통해 확인하여야 하며 인감증명서도 확인하여야 합니다. 또한, 해당 부동산에 가압류, 가처분등기나 가등기 등이 설정되어 있다면 더욱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습니다.


대금은 지급할 때마다 매 번 영수증을 받고 중도금 지급, 잔금 지급 시 그 때 그 때 등기부등본을 다시 꼼꼼히 확인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잔금을 지급함과 동시에 매도인에게서 등기권리증, 인감증명서 등 등기를 위해 필요한 서류들을 넘겨받고 이를 근거로 60일 이내에 소유권이전등기절차를 완료해야 합니다.

+ Recent posts